bar_progress

“여수경찰·시청 공무원들도 성 매수”

최종수정 2015.12.03 15:35 기사입력 2015.12.03 15: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호]

광주여성인권지원센터, 기자회견서 “철저한 수사” 촉구

여수 유흥주점 종업원 뇌사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성매수자 중 여수경찰서와 전남지방경찰청, 여수시청 공무원 등이 포함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사)광주여성인권지원센터를 비롯한 50여개 여성인권단체들은 3일 오후 2시 여수경찰서 정문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 단체들은 “더욱 심각한 문제는 성매수자들 중에는 여수경찰, 전남지방경찰청 및 지역사회 공무원 등 많은 사람들이 있다”며 “결국 업소의 불법영업을 눈감아주고 오히려 스스로 성매수 행위를 하는 경찰이 불법영업의 든든한 뒷배 역할을 했기에 업주들이 너무도 당당히 불법성매매 영업을 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업소를 단속해야 할 경찰이 오히려 거리낌 없이 업소를 들락거리면서 성매수 행위를 해왔다는 점에 분노한다”면서 “이들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와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이어 “여수시도 불법영업 행위를 방조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여성이 뇌사상태에 빠진 상황에 대해 그 책임을 다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단체 대표들은 박병동 여수경찰서장에게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항의방문을 가진 뒤 사건 발생 장소인 여수시 학동 유흥주점 앞에서 항의 시위를 가졌다.

김종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