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방위사업비리' 정홍용 국방과학연구소 소장 피의자 소환

최종수정 2015.11.23 10:03 기사입력 2015.11.23 10: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검사장 김기동)은 23일 무기중개상 함모(59)씨와 금품거래 정황이 드러난 정홍용(61·육사 33기) 국방과학연구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정 소장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별관을 통해 조사실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합수단은 정 소장을 상대로 지난해 7월 정 소장의 아들이 함 씨로부터 유학비 명목으로 받은 4000만 원에 대해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합수단은 또 정 소장이 취임 전 민간인 신분일 때 모 회사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과 관련해 대가성 여부를 수사할 방침입니다.

정 소장은 현역 시절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 수도기계화사단장 등을 지내고 2012년 중장으로 전역했다. 작년 5월 국방과학연구소장으로 취임했다.
국방과학연구소는 K9자주포, K2전차, 중거리 지대공 유도미사일 현궁 등을 개발해 왔다. 우리 군의 무기체계나 무기소요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

검찰은 함씨가 사업상 편의를 기대하고 정 소장 아들에게 금전적 도움을 준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함씨는 부실 의혹이 드러난 해군의 해상작전헬기 '와일드캣'을 중개한 인물이다.

합수단은 와일드캣 도입의 최종 의사결정권자였던 최윤희(62) 전 합참의장도 곧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할 계획이다. 사업을 준비하던 최 전 의장의 아들은 함씨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2000만원을 받았다가 1500만원을 돌려준 정황이 있다. 합수단은 이달 19일 최 전 의장의 부인 김모씨를 참고인으로 소환해 아들이 받은 자금의 대가성 여부를 조사했다.

합수단은 정 소장과 최 전 의장의 소환 조사를 마무리한 뒤 이번 주 후반께 뇌물공여·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함씨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