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성희 MC석 난입…신동엽 "생방송 시상식 10년인데 이런 적은 처음"

최종수정 2014.12.31 16:26 기사입력 2014.12.31 16:26

댓글쓰기

고성희 방송사고 [사진=MBC 방송 캡쳐]

고성희 방송사고 [사진=MBC 방송 캡쳐]


고성희 MC석 난입…신동엽 "생방송 시상식 10년인데 이런 적은 처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배우 고성희가 MC석으로 난입하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졌다.

30일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는 방송인 신동엽과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수영의 진행으로 2014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여자 신인상은 드라마 '야경꾼일지'의 고성희와 '장미빛 연인들'에 출연한 걸그룹 시크릿 멤버 한선화에게 돌아갔다.

고성희는 무대에 올라 "기대를 안 했다. 많이 서툴고 부족한 저를 믿어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라며 "존경하는 부모님, 가족, 친구들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 앞으로 좋은 배우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하지만 소감을 마친 고성희가 긴장한 나머지 퇴장로를 찾지 못해 MC 신동엽과 수영의 뒤를 2차례나 가로질러 가는 해프닝을 연출했다.

이에 신동엽은 "깜짝이야. 이쪽으로 지나갔어요.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 또 지나간다. 어머 웬일이야"라면서 "그쪽 말고 뒤로 가셔야 한다. 고성희씨 생방송 중에 뭐하는 짓이냐. 귀신인 줄 알았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제가 생방송 시상식을 10여년간 했는데 이런 적은 처음"이라면서 "고성희씨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성희, 축하해요" "고성희, 많이 좋았나봐" "고성희, 기쁘겠다" "고성희, 파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