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현민, 조현아에 보낸 문자 공개되자 트위터 사과 "치기어린 제 잘못"

최종수정 2014.12.31 11:26 기사입력 2014.12.31 09:57

댓글쓰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조현민, "반드시 복수하겠어" 문자 공개에 황급히 사과 "치기어린 제 잘못"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땅콩회항' 사건으로 구속된 조현아(40)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동생 조현민(31) 대한항공 전무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반드시 복수하겠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조 전 부사장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한겨레는 법원과 검찰의 설명을 인용, 조 전무가 언니인 조 전 부사장이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한 지난 17일께 "반드시 복수하겠어"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조 전무의 이번 문자 내용은 조 전 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검찰이 이 사건과 관련해 주고받은 메시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에 따르면 해당 문자에서 조 전무가 누구를 '복수'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지는 불확실하나 조 전 부사장이 겪고 있는 상황과 관련된 사내 인물들을 가리키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보도 내용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자 조 전무는 이날 아침 트위터에 "오늘 아침 신문에 보도된 제 문자 내용 기사 때문에 정말 뭐라 드릴 말씀이 없을 정도로 죄송한 마음입니다"라며 "굳이 변명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다 제 잘못이니까요"라고 썼다.

이어 "치기어린 제 잘못이었습니다. 그날 밤에 나부터 반성하겠다는 이메일을 직원들한테 보낸 것도 그런 반성의 마음을 담은 것이었습니다"라며 "부디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빕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전무는 조 전 부사장이 검찰에 출석한 17일 대한항공 마케팅 부문 임직원들에게 '반성문'이라는 제목으로 보낸 이메일에서 "저부터 반성한다"면서도 "조직문화나 지금까지 회사의 잘못된 부분은 한 사람에 의해서만 만들어지지 않는다.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이를 두고 조 전무는 재벌 총수 일가의 잘못된 행동으로 빚어진 이번 사태에 대해 진정으로 반성하지 않고 있다는 비난과 함께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