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지하철 '라바'열차 내년 5월까지 연장 운행

최종수정 2014.12.31 06:00 기사입력 2014.12.31 06:00

댓글쓰기

외선방향서 내선방향으로 운행 경로 변경…평일 9순환 확대

서울시 라바 지하철 /서울시 제공

서울시 라바 지하철 /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어린이들의 인기를 끌고 있는 애니메이션 '라바' 캐릭터로 내·외부를 단장한 '라바열차'가 내년 5월까지 연장 운행된다.

서울메트로(사장 이정원)은 라바 테마열차를 내년 5월까지 연장운행한다고 31일 밝혔다.

라바열차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전동차 1편성(10량)의 내·외부를 라바 캐릭터로 단장한 열차다. 당초 서울메트로는 2개월 간의 시범 운영을 통해 연장운행을 결정한다는 방침이었다. 이후 11월25일부터 8일간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1376명 중 84%가 운행 연장안에 찬성하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출·퇴근 시간 혼잡을 우려한 시민들의 의견도 반영됐다. 내년 1월부터 운행되는 라바 열차의 평일 운행 구간은 외선방향(시청→신도림)에서 내선방향(신도림→시청)으로 변경된다. 또 더 많은 운행횟수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요청을 받아들여 평일 8순환에서 9순환으로 확대했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매주 수요일 라바 열차 운행을 중지하고 철저한 정기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지하철보안관이 탑승하여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하고 있다"라면서 "연장 운행을 통해 시민의 만족도는 높이고, 불편은 줄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