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새해 벽두부터 초대형 세일 진행

최종수정 2014.12.30 08:00 기사입력 2014.12.30 08:00

댓글쓰기

롯데마트, 오는 31일부터 2주간 3000여 개 품목 450억 규모 '통큰 세일' 진행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롯데마트가 새해 벽두부터 초대형 할인행사인 '통큰 세일'을 진행해 소비자 가계부담을 줄이기 위한 장바구니 물가 잡기에 나선다.

새해 들어 주민세, 자동차세 등 각종 세금 인상과 담뱃값, 생수, 라면 등 생필품들의 가격이 줄줄이 오를 것으로 예고돼 영업규제, 장기 불황 등으로 침체된 소비 심리가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롯데마트는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새해 벽두부터 평소 행사보다 3~4배 가량 많은 규모인 3000여개 품목, 450억 규모의 '통큰 세일' 행사를 오는 31일부터 1월14일까지 총 2주간 진행한다.

롯데마트는 12월 갑작스런 한파로 고객 수요가 급증하기 시작해 본격적인 시즌을 맞은 겨울 침구 및 의류 등 겨울 상품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이른바 '얼리 아웃' 전략으로, 시즌의 정점에 다다르기 전에 해당 상품의 가격을 조기에 인하해 겨울 상품 수요를 잡고 나아가 겨울 특수를 연초까지 계속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대표적인 품목으로 '초이스엘 노르딕 극세사 차렵이불(180*210cm)'을 1만9900원에, '양모 차렵이불(180*210cm)'을 3만4900원에 정상가 대비 최대 30% 가량 저렴하게 판매한다.

또한 겨울 아웃도어 의류도 정상가 대비 최대 60% 가량 할인해 '투스카로라 트레몬 다운재킷'을 12만8000원에, '마운티아 카쳉카 다운재킷'을 19만8000원에, '레드페이스 주피터 다운재킷'을 13만9000원에 선보인다.

첨단 발열, 보온 소재를 사용한 '울트라 히트 언더웨어'의 경우 다다익선 행사를 진행해 2개 구매 시 20% 할인, 3개 구매 시 30% 할인해 판매한다.

이와 함께 롯데마트는 치솟는 물가에 늘어나는 가계 부담을 줄여 소비 심리를 회복하고 소비 부진과 재고 증가 등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우리 농가를 돕는 '상생 세일'을 진행한다.

대표적으로 모돈 감축으로 국내 생산량이 감소해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국내산 냉장 삼겹살·목심(각 100g)'을 롯데·신한·KB국민·현대·삼성카드로 결제 시 시세 대비 30% 가량 저렴한 1190원에 판매한다.

또한 이상저온 현상으로 어군이 제대로 형성되지 못해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참조기, 갈치 등 수산물도 시세 대비 최대 40% 가량 저렴하게 준비해 참굴비(2kg/40마리)를 1만2800원에, 제주 은갈치(1마리/특대)를 롯데·신한·KB국민·현대·삼성카드로 결제 시 9000원에 선보인다.

'풍년의 역설'로 과잉 재고와 소비 부진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제주 콜라비(1개), 제주 무(1개)를 각 1000원에 판매하고 12월31일~1월1일 단 이틀 동안에는 양파(1망/5入)를 500원에 판매한다.

롯데마트는 얼어붙은 소비 심리를 녹이기 위해 인기 카테고리 전품목을 최대 50% 가량 할인해 판매하는 '카테고리 전품목 세일'도 진행해 두유, 압력솥, 주전자, 거실화 등을 최대 절반 수준에 선보인다.

겨울철 영양간식으로 알맞은 남양 두유 전품목을 최대 50% 가량 할인해 '맛있는 두유 GT 검은콩·깨(190ml*16입)' '맛있는 두유 GT 검은콩+17곡(190ml*16입)'을 각 7600원, 7920원에 판매한다.

남창희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연초에 세금 및 생필품 물가가 인상되면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보여 대규모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소비자 가계부담을 줄이고 장기 불황으로 침체된 소비 심리 회복과 내수경기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