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넘이는 진도 세방낙조…해맞이는 진도타워에서

최종수정 2014.12.29 15:51 기사입력 2014.12.29 15: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상래]
<진도군 세방낙조>

<진도군 세방낙조>


우리나라에서 가장 늦게 해가 지는 곳, 세방낙조에서 해넘이 행사가 열린다. 또 을미년 새해를 시작하는 해맞이 행사는 진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진도타워에서 신년 기원제를 시작으로 민속공연 등 다채롭게 펼쳐진다.

한반도 최서남단에 위치해 가장 늦은 시각에 해넘이를 볼 수 있는 곳으로 알려진 진도군 세방낙조 전망대에서 31일 오후 3시부터 진도의 전통 민속공연과 사물놀이 등 관광객이 직접 참여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세방낙조 전망대는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된 곳으로 다도해의 크고 작은 섬 사이로 온 바다를 붉게 물들이며 떨어지는 낙조의 비경은 동양화 한 폭을 보고 있는것 같아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한다.

특히 얼마 전 인기리에 방영된 TV 프로그램 ‘1박2일’의 가사도 섬마을 음악회편 등 수많은 언론에 소개된 곳이기도 하다.

이곳을 배경으로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강강술래, 진도아리랑과 진도북놀이, 사물놀이 등 전통 민속공연과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소원문 쓰기 등 프로그램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또 진도읍 철마산, 신비의 바닷길 해변, 첨찰산 정상, 임회면 오봉산과 하조도 등대에서도 기관·단체와 향우회, 지역 주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새해 꿈과 소망을 기원하는 해맞이 행사가 열린다.


노상래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