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콘' 조여정, 화려한 폭탄주 제조에 "여배우 맞아?"… "형님이라 불러"

최종수정 2014.12.29 10:55 기사입력 2014.12.29 10:52

댓글쓰기

'개콘' 조여정 / 사진= KBS '개그콘서트' 방송 캡쳐

'개콘' 조여정 / 사진= KBS '개그콘서트' 방송 캡쳐



'개콘' 조여정, 화려한 폭탄주 제조에 "여배우 맞아?"… "형님이라 불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조여정이 화려한 폭탄주 제조술을 선보였다.

28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나 혼자 남자다'에 회사 이사님 역으로 출연한 배우 조여정은 "하이 에브리원 반가워요"라고 인사한 뒤 개그우먼들과 연이어 배치기 인사를 했다.

신입사원 박성광에게 "초면에 실례했다. 여자 사원들과 일하다보니. 쏘리. 여자 이사라고 생각하지 말고 편한 형이라고 생각해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조여정은 술자리에서 게임에 지자 "나 술 잘 못 하는데"라고 내숭을 부린 것도 잠시, 이후 화려한 폭탄주 제조 기술을 선보여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박성광의 바지에 술이 묻자 그의 바지에 손을 대며 "형이라고 생각해"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박성광은 "KBS다"고 조여정을 만류해 좌중의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허안나가 "여배우가 '개그콘서트'에 나와 개그우먼 오징어 만드니까 좋냐. 너 머리가 왜 이렇게 작냐. 외계인이냐"고 묻자 조여정은 "내가 왜 여기까지 온 줄 아냐"고 되물었고 박성광이 "영화 홍보하러 왔잖아"라고 하자 안녕하세요. 영화배우 조여정입니다. 영화 '워킹걸' 1월 개봉합니다"고 외쳐 웃음을 더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