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현숙, 자연분만 외쳤는데…"제왕절개 할 수도, 배신감 느낄듯" 고백

최종수정 2014.12.27 16:54 기사입력 2014.12.27 16:54

댓글쓰기

김현숙 /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김현숙 /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김현숙, 자연분만 외쳤는데…"제왕절개 할 수도, 배신감 느낄듯" 고백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김현숙이 노산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현숙과 그의 남편이 출연해 근황에 대해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현숙은 "예전에 (방송에서) 자연분만을 외쳤는데 노산이라 제왕절개 할 수도 있다"라며 "사람들이 배신감 느낄 것 같다. 시도는 해 볼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현숙은 뱃속에 있는 아이에게 보내는 영상편지에 "예쁘게 태어나면 좋지만 조금 못 생기게 태어나도 괜찮다. 네가 어떻게 태어나든 우리는 개성 있는 아이로 키우기로 상의를 끝냈다"라고 전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사람이 좋다'에는 배우 신이가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