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양시, 학술적 가치 높은 향토문화유산 새롭게 지정

최종수정 2014.12.24 11:31 기사입력 2014.12.24 11:31

댓글쓰기

광양시는 시청 상황실에서 ‘문화유산보호관리위원회’를 개최했다.

광양시는 시청 상황실에서 ‘문화유산보호관리위원회’를 개최했다.


"문화유산보호관리위원회, 봉강 거연정, 진월 용암세장 등 4건 심의·의결"

[아시아경제 김권일 기자]광양시(시장 정현복)가 지정문화재를 제외한 비지정문화재 중 보존가치와 학술적 가치가 높은 관내 향토문화유산을 새롭게 지정하기 위해 지난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문화유산보호관리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봉강 각비지석묘군’, ‘광양읍 삼광사 소장 불서’, ‘봉강 거연정’, ‘진월 용암세장’ 등 총 4건의 향토문화유산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봉강 각비 지석묘군’은 일부 상석이 묻혀 있지만 원형이 거의 훼손되지 않은 상태로 잘 보존되어 있고, 다양한 형태의 지석묘를 관찰할 수 있어 학술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또한, ‘광양읍 삼광사 소장 불서인 몽산화상어록약록(1573년)과 선종영가집(1684년)’은 불교수행자들이 지켜야 할 규범과 부처의 지혜를 전파하는 수행서로서, 판각한 연대와 사찰명이 기록된 것으로 불교사연구 뿐만 아니라 한글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로서 가치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건축물로는 1898년 박희권 선생에 의해 건축된 ‘봉강 거연정’은 신교육을 위한 교육 장소 뿐만 아니라 매천 황현선생이 거연정에 대한 연유와 주변 풍경을 묘사한 거연정기를 지은 것으로도 유명하며, ‘진월 차사리 용암세장’은 19세기 말 지방 양반집 주거양식을 반영한 건축학적 의미가 큰 것으로 보인다.

한편, 광양시는 이날 위원회에서 심의·의결한 4건의 지정예고가 끝나면 기존의 11건(유당공원 내비군, 진월 돈탁마을 숲, 광양 수성당 등)을 포함한 총 15건의 향토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문화재 안내간판 설치 및 보존관리 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며 “지역에 산재해 있는 각종 문화유산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자료 수집과 발굴하여 향토문화유산 지정과 함께 지정문화재 신청 등을 병행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김권일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