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기술자들'의 김우빈 "지금의 인기, 당연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

최종수정 2014.12.26 11:10 기사입력 2014.12.26 11:10

댓글쓰기

"매일 감사일기 쓰며 마음 다잡아"…촬영 들어가기 전 인물 백문백답으로 캐릭터 분석

김우빈

김우빈


"오늘도 별일 없이 지나가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관객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건강하게 지낼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배우 김우빈(25)이 자신의 휴대폰을 꺼내 들더니 최근에 적은 메모를 읽어 보였다.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상속자들'을 촬영할 때부터 이렇게 짧은 감사일기를 쓰는 것이 습관이 됐다. 휴대폰이든, 영수증 뒷면이든, 하루를 감사일기로 마무리해야 피로가 풀린다고도 했다. 2011년 드라마 '화이트 크리스마스'로 데뷔한 이래 불과 3년 만에 스타 자리에 오른 그는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순식간에 망가질 수 있다"며 순식간에 거머쥐게 된 인기와 명성에 휘둘리지 않으려 수시로 마음을 다잡았다. "내가 가지고 있는 능력 이상의 것들을 얻게 되면서 책임감이 생겼다"며 조심스럽게 말한다.

모델 출신의 늘씬한 키와 몸매, 개성있는 얼굴을 내세우며 조연에서 주연으로 단박에 껑충 뛰어오른 김우빈은 지난해에는 '친구2'의 주연으로 스크린에도 진출했다. TV와 영화에서 건들거리면서도 반항적인 이미지를 몸에 걸친 듯 자연스럽게 선보였던 그는 현실에서는 오히려 "집에서 조용히 혼자 영화를 보거나 낙서 수준의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하는" 정적인 사람이다. "작품을 통해서 강하고 센 캐릭터를 많이 선보여서 그런지 오해를 받을 때도 많다"며 "특이하게 생긴 애가 갑자기 튀어나와서 자기와 닮은 역할을 연기하는 모습이 시청자들한테 신선하게 다가온 것 같다. 워낙 꽃미남 배우들이 많으니까 그 중에서 튀어보였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모델 일에 도움이 될 것 같아 시작한 연기지만, 연기에 임하는 자세만큼은 어느 배우보다 진지하고 정성스럽다. 자신이 연기하게 될 인물에 대해 매번 '백문백답'을 작성하는 습관이 대표적이다. "시나리오에 나오지 않는 부분을 계속 상상하다 보면 촬영 현장에서도 진심으로 연기가 나온다. '백문백답'은 정말 본인이 아니면 답하기 힘든 구체적인 질문이 많은데, 촬영 들어가기 전 점검하는 차원에서 늘 하는 작업"이라는 설명이다. 이렇게 해서 자신만의 '캐릭터 일대기'를 만들다 보면 실생활에서도 그 인물에 동화되기 일쑤였다.

김우빈

김우빈


24일 개봉한 영화 '기술자들'에서 맡은 역할은 금고털이 '지혁'이다. 인천세관에 보관된 1500억원의 비자금을 훔치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다룬 이 작품은 처음부터 끝까지 김우빈을 중심으로 스토리가 흘러간다. 그는 말끔하게 수트를 입고, 능수능란하게 작전을 지휘하는 '지혁'에 대해서도 예외없이 '캐릭터 일대기'를 작성했다. "스쳐지나가는 대사로 '지혁이 보육원 출신'이라는 힌트가 나온다. 그래서 어린 시절의 상처와 아픔이 있지만 일부러 과하게 밝은 척하고, 겉으로는 전혀 내색하지 않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연출을 맡은 김홍선 감독은 "김우빈이라는 사람이 원래 가지고 있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주문했고, 영화는 시사회에서 첫 공개된 이후 "김우빈을 위한, 김우빈에 의한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실제 영화를 찍을 때는 1500억원이 들어간 금고를 여는 장면에서 괜히 눈물이 났다고 한다. "'이 모든 작전을 치밀하게 설계했는데, 이게 성공하지 못하면 어떻게 하나'하는 압박감이 몰려들었다"며 "역할에 젖어들다보니 순간적으로 촬영하는 상황들이 진짜처럼 다가올 때가 있다"고 했다.

올 초 그의 새해소망은 "지난해보다 더 바빠지게 해 달라"는 것이었다. 올 한 해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보니 그는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더 바쁘게 보냈다. 지금 이것보다 더 바라면 욕심이 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많은 분들이 주신 관심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려고 하지 않는다. 인기는 한 순간에 와서 한 순간에 갈 수 있다. 나에 대한 믿음을 배신하고 싶지도 않고, 기대에 부흥하고 싶다. 이 많은 사랑을 어떻게 보답해야할 지는 모르겠지만, 잊지 않으려 한다. 믿음을 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