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올해 크리스마스, '꿀연차' 안쓰고 출근할 것"…별계획 없어

최종수정 2014.12.24 09:14 기사입력 2014.12.24 09:14

댓글쓰기

크리스마스 이브

크리스마스 이브



직장인 "올해 크리스마스, '꿀연차' 안쓰고 출근할 것"…별다른 계획 없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징검다리 휴일인 올해 크리스마스, 연차를 내면 황금연휴를 즐길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20∼40대 직장인 2명중 1명꼴로 별다른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온라인여행사 익스피디아는 최근 국내 20∼40대 직장인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44.9%(449명)가 이번 크리스마스에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는 '집에서 쉴 예정이다'라는 답변이 37.2%로 가장 많았고 '회사 업무가 많아서'(21.8%)가 뒤를 이었다.

또 '가족·친구·애인 등과 함께 시간을 맞출 수 없어서'(17.1%),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다'는 응답도 12.9%나 됐다.
'크리스마스에 계획이 있다면 무엇을 하고 싶냐'라는 질문에 '지인들과 함께 하는 파티'가 35.9%1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조용히 힐링하는 휴식' 21.8%, '국내외 여행' 21.6%, 연극과 콘서트 등 문화생활 즐기기 17.1% 등이었다.

크리스마스 여행지로는 주로 국내 여행을 선호했다. 가장 많은 49.8%가 국내를 선택했고 이어 17.2%가 일본·중국·대만 등 주변국, 14.9%가 동남아시아, 14.1%가 유럽을 각각 꼽았다.

크리스마스 여행을 할 때 묵고 싶은 숙소로는 '가족과 함께 묵기 좋은 리조트' 32.5%, 해변경치가 보이는 '노천탕 펜션' 21.4%, '저렴한 비즈니스호텔' 14.3%, '디자인과 분위기 좋은 부티크 호텔' 등이었다.

올해 크리스마스는 목요일이라 다음날 하루 연차휴가를 내면 주말을 포함해 최장 4일을 쉴 수 있는 '꿀 연차'다. 하지만 26일 연차나 월차 휴가를 내지 않을 것이라는 답변이 52.0%에 달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올해 크리스마스 , 집에서 나홀로 집 볼 계획" "올해 크리스마스, 어딜 가도 사람 많고 고생한다" "올해 크리스마스, 그냥 빨간 날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