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 北인권 현장사무소 내년 3월 목표로 설치추진"

최종수정 2014.12.23 12:05 기사입력 2014.12.23 12: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가 유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를 서울에 내년 3월까지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OHCHR에서 (사무소 설치 시점을) 내년 3월을 목표로 하는 것은 맞다"면서 "가급적 1·4분기에 하고 싶다는 것이며 안되면 상반기에라도 할 것"이라고 전했다.
OHCHR은 서울시·외교부와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빌딩에 설치하기 위한 실무 협의를 해 왔으며, 가급적 내년 3월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 이전에 개설할 방침인 것으로 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OHCHR과 한국 정부는 사무소 직원에 대한 특권면제 범위 등을 다룬 유치국 협정내용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사무실을 개설하려면 한국 정부하고 유치 협정을 맺어야 하는데 협정 내용도 아직 완결이 안돼 (내년) 3월을 목표는 하지만 언제 개설될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무소 직원 6명의 선발과정과 사무소 보안 등 절차에 시간이 걸린다"면서"우리정부와 유치국 협정 문제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