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 소형 태양광 지원 확대…보조금↑·임대료↓

최종수정 2014.12.21 11:25 기사입력 2014.12.21 11:25

댓글쓰기

미니태양광 설치 보급 홍보

미니태양광 설치 보급 홍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내년부터 서울시에 있는 소형 태양광 발전사업자에 대한 지원이 크게 확대된다.

서울시는 내년부터 100kW이하 소형 태양광 발전시설을 대상으로 1kWh당 보조금을 50원에서 100원으로 확대하고, 공공부지 임대료도 2만5000원에서 2만원으로 낮추는 등 지원을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발전보조금은 100kW이하 학교시설과 50kW이하 일반시설만 해당되던 대상을 100kW이하 모든 시설로 확대해 지원한다. 지원금액도 1kW당 50원에서 100원으로 인상된다. 지원기간은 종전대로 5년이며, 전체 신청누적용량 10MW까지 지원한다.

공공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시설설비를 설치할 경우 발생하는 임대료도 2만5000원에서 2만원으로 인하됐다. 이 경우 100kW 이하 시설은 연간 최대 50만원을 절약할 수 있으며, 임대기간 10년으로 산정하면 총 500만원을 절감하게 된다. 이는 새로 임대계약을 맺는 사업자 뿐만 아니라 갱신사업자 등에게도 적용된다.

권민 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소형 태양광 발전사업자들이 서울의 지리적 특성, 대규모 발전소와의 경쟁 등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어 지원제도를 확대하게 되었다"며 "이번 지원 확대가 더 많은 시민들의 친환경에너지 생산 참여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