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북구, 2015년 서울형 혁신교육지구 공모사업 참여

최종수정 2014.12.20 19:07 기사입력 2014.12.20 19:07

댓글쓰기

지난 8월부터 혁신교육지구 유치 준비 추진단 구성해 이미 발 빠르게 준비 중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 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습니다.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부모 형제 친척 이웃 등 주위 사람들이 항상 관심을 기울이고 애정을 쏟아야 한다는 뜻입니다”

성북구(구청장 김영배)가 우리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2015년 서울형 혁신교육지구' 공모사업에 참여한다.
지난 8월부터 ‘혁신교육지구 유치 준비 추진단’을 구성, 혁신교육지구 지정과 유치를 위해 발 빠르게 준비해 온 성북구는 9월 민·관·학 워크숍 및 포럼 개최, 10월부터 주 1회 교사와 마을단체 정기회의 개최 등을 통해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지속적으로 마을에 알려왔다.

이어 11월 ‘혁신교육 학부모 지원단’이 구성되고 학교장과 교사 간담회 등을 통해 온 마을이 기획 단계부터 혁신교육지구사업 유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성북형 혁신교육 포럼

성북형 혁신교육 포럼


지역 내 전체 학교 수는 117개교로 서울시 자치구 중 5위, 학생 수는 5만5000명으로 8위를 차지하고 있는 성북구는 학급 당 학생 수가 초등학교는 24.8명, 중·고등학교 는 각각 30.1명으로 과밀학급에 해당한다.

더욱이 성북구의 공교육 만족도는 지난해 기준 56%에 머물고 있어 교육재정 등 교육환경이 열악한 성북구에 교육격차 해소와 공교육 정상화, 만족도 향상을 위한 획기적 교육정책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런 열악한 교육 환경에도 불구 성북구는 무상급식과 마을공동체, 보육, 인권 등 지역사회 주체와 함께하는 사람중심의 가치정책을 실천하며 ‘성북형 혁신교육도시’ 구현을 위해서 마을과 함께하는 교육공동체를 꾸렸다.

김영배 구청장은 “성북구는 한양도성, 전통사찰, 한옥 등 역사자원이 풍부하고 다수 국가의 대사관저(39개국)가 소재해 있는 문화의 장이자 전국에서 제일 많은 8개 대학이 모여 있는 교육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다”며 “지역특성을 살려 모두에게 신뢰받는 공교육 혁신을 이루기 위해 이번 혁신교육지구사업을 꼭 유치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구는 혁신교육 민·관 거버넌스를 확대 구축하고 서울시 교육청과 서울시의 정책 방향 및 추진 전략에 따라 성북구만의 특성을 살린 세부 사업계획(안)을 작성, 서울시 교육청에 응모할 계획이다.

성북구는 '혁신교육지구, 우리 함께 만들어요!' 라는 캐치프레이즈로 홈페이지(http://sb.go.kr)를 통해 혁신교육지구 사업과 관련한 주민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
성북형 혁신교육 포럼

성북형 혁신교육 포럼


공모사업 내용은 학교·마을 방과 후 연계사업, 일반고 살리기 지원 사업, 진로교육과 일반고 직업교육, 창의체험활동 지원, 방과 후 학교 운영, 문예체 프로그램 개발확대과 협력교사 지원,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사업 등이며, 사업제안과 의견은 홈페이지에서 제안서식을 다운받은 후 전화(☎2241-2402) 또는 메일(sundaylove@sb.go.kr)로 연중 제출 가능하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