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러시아 루블화 폭락으로 앱 가격 인상

최종수정 2014.12.22 09:08 기사입력 2014.12.20 10:38

댓글쓰기

애플

애플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루블화 폭락으로 온라인 앱스토어 판매를 중단했던 애플이 애플리케이션 가격을 올렸다.

19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에 따르면 이날 애플은 러시아 앱스토어 내 앱 가격을 환률 변경에 따라 가격을 올렸다고 전했다. 앞서 애플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러시아 루블화 환율의 폭등과 관련해 현지 온라인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애플은 이날 성명을 통해 "극심한 루블화 환율의 변동에 따라 러시아 온라인 스토어에서 제품 가격을 책정할 수 없다"며 판매 중단과 관련해 양해를 구했다.

앱 스토어는 판매 중단보다 가격을 조정하는 것이 더 쉽다. 현재 99%의 앱은 62루블로 판매된다. 이는 러시아에서 거의 올해 100% 가격이 인상됐음을 의미한다.

한편 러시아 루블화 가치가 지난 6월 이후 40% 이상 폭락하고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