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NS로 공유되는 재난정보 국가시스템과 연계

최종수정 2014.12.19 15:00 기사입력 2014.12.19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재난안전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재난안전정보 분석센터가 신설된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파되는 재난 정보가 늘어나고 있어 이를 국가재난관리시스템에 연계, 재난 상황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게 한다.
재난안전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기관별로 나눠서 운영하던 앱도 통합, 하나의 포털 앱을 만든다.

19일 제12차 재정관리협의회에서 논의된 재난예방·대응분야 지출성과 제고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재난관리를 정보통신(IT)에 기반한 거버넌스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국민안전처를 중심으로 상황보고체계를 개선하고, 지자체와 중앙정부간 영상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영상송수신 시스템도 마련한다.
신설되는 재난안전정보 분석센터는 재난관리의 책임이 있는 기관의 재난정보를 빅데이터 기술로 통합적으로 분석, 기관이 필요로 하는 분석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현행 국가정보화기본계획에 범정부 차원의 국가재난안전정보화계획을 포함시켜 5년 주기로 재난 안전 정보화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방재청은 재난안전분야 포털앱 '안전디딤돌'을 구축, 기능이 중복된 타 기관 앱은 정비한다. 다만 112와 119 등 고유한 신고기능을 가진 앱은 유지하기로 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