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편의점, 女 긴급지원 1위 "낯선 남자가 쫒아와요"

최종수정 2014.12.19 06:01 기사입력 2014.12.19 06:01

댓글쓰기

긴급지원 사례 많은 곳 1위…주택가·원룸촌 51%

▲서울시가 600여개 시내 편의점과 함께 운영중인 '여성 안심지킴이 집'(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600여개 시내 편의점과 함께 운영중인 '여성 안심지킴이 집'(사진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 지난 7월 새벽 2시께. 한 대학가 주변 편의점에 20대 여성이 급히 뛰어들어와 "도와달라"고 외쳤다. 편의점주가 왜 그런지 이유를 물으며 밖을 보자, 여성을 쫒아온 남성 2명이 편의점을 떠나지 않고 계속 쳐다보고 있었다. 놀란 점주는 무선비상벨을 눌러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을 본 남성들이 도망가면서 여성은 집까지 안전하게 귀가 할 수 있었다.

# 지난 10월 중순 오후 11시께. 한 여대 인근 원룸촌 골목 편의점에 한 20대 여대생이 뛰어 들어왔다. 오토바이를 탄 채 이 여성을 천천히 계속 뒤따라오는 한 남성이 있었기 때문. 편의점주는 이 여성을 안심시키고 무선비상벨로 경찰을 호출, 무사히 귀가 시킬 수 있었다.
서울시와 시내 편의점들이 여성 안전을 위한 '안심지킴이 집'을 운영한 결과, 가장 많은 긴급지원 내용으로 낯선 남성이나 취객이 쫒아온 사례가 꼽혔다.

서울시는 올해 3월부터 24시간 편의점 628곳과 함께 '여성 안심지킴이 집'을 운영한 결과 여성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긴급지원 사례가 11월까지 72건이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여성 안심지킴이 집 긴급지원 사례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 것은 낯선 남자나 취객이 쫒아와 긴급히 대피를 도운 경우로, 전체의 65.2%(47건)을 차지했다. 이밖에도 ▲만취한 여성을 성폭력 위험에서 도운경우(16.6%·12건) ▲취객이나 애인의 폭행으로부터 도운 경우(4건·5.5%) ▲가정폭력으로 인한 대피(2.7%·2건) 등이 뒤를 이었다.
긴급지원 사례가 가장 많았던 장소는 주택가·원룸촌 주변으로, 전체의 51.3%(37건)에 달했다. 유흥가 주변(26.3%·19건), 지하철 역 부근(15.2%·11건), 대학가 부근(7.2%·5건)도 여성의 안전을 위협하는 상황이 비교적 잦은 편이었다.

앞서 시는 지난 2월25일 한국편의점협회와 회원사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씨스페이스 등과 협약을 맺고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24시간 편의점을 여성 안심지킴이 집으로 지정한 바 있다. 시는 이같은 안심지킴이 집 운영 내실화를 위해 현장 모니터링, 홍보 강화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시는 19일 여성 안심지킴이 집 운영 유공자에 대한 표창행사를 갖고, 여성의 위기 상황에 도움을 준 편의점주와 협회, 회원사 등 총 19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수상자인 박상철 CU 점주는 "우리가족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운영에 참여하고 있다"며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는데 이렇게 수상하게 돼 앞으로 더 열심히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옥 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는 비단 서울시의 노력만으로는 막을 수 없다"며 "협회, 기업, 시민들이 함께 하는 여성안심지킴이 집과 같은 민관 협력 모델을 통해 앞으로 여성의 안전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