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정운찬 동반성장 경기도정과 일치"

최종수정 2018.08.15 15:30 기사입력 2014.12.18 07:56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왼쪽)가 17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을 접견하고, 동반성장 등 관심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정운찬표' 동반성장 전략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 지사는 17일 오후 도지사 집무실에서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을 접견하고 "경기도 비전인 넥스트(NEXT) 경기 6대 분야 가운데 하나인 넥스트(NEXT)경제가 '성장과 배려'를 핵심으로 하는 신성장모델을 추구하고 있다"며 "정 이사장의 '동반성장' 전략은 경기도정과 일치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의 핵심이 연정이라면 경제의 핵심은 동반성장"이라며 "경기도는 대기업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이 윈윈하는 모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내년에 경기도형 동반성장, 경제민주화 모델을 한 두개 정도 만들어 전국에 확산시키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 이사장은 "중소기업이 밀집된 경기도의 경우 동반성장이 가장 필요한 지역"이라며 "경기도의 '동반성장'이 대한민국의 동반성장을 놓는 초석이라는 생각으로 경기도가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또 "연구소 차원에서 내년에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동반성장에 대한 포럼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경기도와 연구소가 동반성장과 관련해서 긴밀하게 협조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에는 2012년말 기준 70만5000개(전국의 21%)의 중소기업과 삼성전자, LG, 현대기아차, SK, KT 등 대기업이 있어 동반성장의 핵심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