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후강퉁 거래대금 1위는 '중국평안보험'

최종수정 2014.12.12 14:47 기사입력 2014.12.12 14: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신한금융투자는 후강퉁 제도 시행 이후 전 세계 투자자들이 거래한 후강퉁 거래대금 상위 10개 종목은 중국평안보험, 중신증권, 귀주모태주, 상해자동차 등이라고 12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가 지난달 17일에서 이달 11일까지의 홍콩증권거래소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대 거래금액을 기록한 종목은 107억위안(약 1조9000억원) 규모로 거래가 이뤄진 중국평안보험이다. 수익률은 27.60%를 기록했다.
조지연 신한금융투자 글로벌사업부 팀장은 "상해증시는 증권, 보험, 은행주의 조정으로 지난 9일 큰 폭의 하락을 보였으나, 그 후 업종별로 순환매가 이뤄지며 양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발표한 11월 CPI(소비자물가지수)가 5년 최저치를 기록하며 조만간 은행의 지급준비율이 인하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는 현재의 유동성 장세에서 중요한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한금융투자는 후강퉁에 관심있는 투자자를 위해 상해A주식시장에 대한 실시간 시세조회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시가 6만원 상당의 중국주식 분석 책자인 ‘상해A주식 상장편람’ 배포도 진행하고 있다.
후강퉁 거래대금 상위 종목 및 수익률

후강퉁 거래대금 상위 종목 및 수익률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