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1970' 이민호 "얼굴 붓기 심각, 촬영 못한 날도 있어"

최종수정 2014.12.12 11:44 기사입력 2014.12.12 11:44

댓글쓰기

'강남1970' 이민호 "얼굴 붓기 심각, 촬영 못한 날도 있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이민호가 '붓기'의 고충에 대해 토로했다.

이민호는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강남1970'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내가 얼굴이 잘 붓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간이 안 좋은지 뭘 안 먹어도 붓는다"며 "촬영하는데 감독님이 뭘 먹었냐고 묻더라. 사실 전날 컵라면을 먹었다. 먹고 자서 촬영을 못한 날도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민호는 또 "아침마다 배드민턴을 쳐서 땀을 빼서 얼굴 붓기를 뺐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유하 감독은 "좀 더 잘생기게 나오고 하고 싶은 욕망 때문에 강제로 시켰다. 민호씨는 70년대 배우 알랭 들롱을 연상시키는 외모가 있다"며 "그는 부어있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강남1970'은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영화다.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이자 이민호와 김래원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2015년 1월 21일 개봉된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