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효주, 롯데와 5년간 "65억원+α"(종합)

최종수정 2014.12.02 15:52 기사입력 2014.12.02 15:52

댓글쓰기

연간 계약금 13억원에 성적 인센티브 무제한, 그랜드슬램 보너스 10억원

김효주

김효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연간 계약금 13억원에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는 무제한.

'넘버 1' 김효주(19)가 롯데와의 타이틀스폰서 계약을 연장했다. 그것도 오는 2019년까지 5년이라는 장기계약이다. 2일 오후 3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조인식을 갖고 사인했다. 13억원은 박세리(37)가 2003년 CJ와 국내프로골프사상 최고액인 20억원에 계약한 이래 두번째로 높은 금액이다.
우승 시 상금의 70%, '톱 5' 진입 시 30% 등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김효주는 올 시즌 5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에비앙챔피언십 우승을 더해 인센티브만 11억원이 넘었다. 올해 수준으로 단순 비교해도 연간 24억원의 잭팟이 기대되는 셈이다. 여기에 LPGA투어 상금랭킹 1위(3억원)와 세계랭킹 1위(5억원), 그랜드슬램 달성(10억원) 등 역사적인 타이틀에는 별도의 축하 보너스가 있다.

김효주와 롯데의 인연은 2012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마트여자오픈을 제패한 게 출발점이다. 그 해 말 프로로 전향하면서 롯데와 연간 계약금 5억원에 인센티브를 추가로 지급하는 역대 신인 최고의 계약을 성사시켰다. 2년 차인 지난해 우승 갈증에 허덕이다가 올해 순식간에 KLPGA투어를 평정하면서 대박으로 직결됐다.

6월 '내셔널타이틀' 한국여자오픈을 비롯해 하이트진로챔피언십, KB금융 등 메이저 3승에 금호타이어와 한화금융을 더해 시즌 5승을 쓸어 담아 KLPGA투어 역대 최다 상금기록(12억1000만원)을 수립했다. 기복 없는 플레이로 2년 연속 최저 평균타수(71.24타, 70.26타)를 작성했다는 점도 의미있다. 대상까지 더해 2010년 이보미(26) 이후 4년 만의 4관왕에 등극했다.
김효주는 "가장 기분 좋은 타이틀은 다승왕"이라며 "4관왕을 차지하고 기분좋게 LPGA투어에 갈 수 있어 마음이 홀가분하다"고 했다. LPGA투어 입성 역시 에비앙 우승을 통해 '직행 티켓'을 챙겨 당당하게 메이저챔프 자격이다. "초반에는 투어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시즌이 끝날 때는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치를 부풀렸다.

오는 6일 일본 아이치현 미요시골프장에서 개막하는 한일여자프로골프 국가대항전 이후에는 LPGA투어 진출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어깨와 목, 아킬레스 건 부상 등 시즌 막판 강행군에 따른 치료가 급선무다. 라식수술 계획도 잡았다. 눈이 회복되는 내년 1월 태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나 체력훈련 등을 소화한 뒤 2월 혼다LPGA타일랜드에서 데뷔전을 치르는 일정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