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 KGC 잡고 8연승…삼성 연패 탈출(종합)

최종수정 2014.11.28 21:45 기사입력 2014.11.28 21:45

댓글쓰기

애런 헤인즈[사진=KBL 제공]

애런 헤인즈[사진=KBL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안양=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서울 SK가 8연승을 질주했다. 안양실내체육관에서 28일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안양 KGC인삼공사를 80-61로 이겼다. 시즌 열다섯 번째 승리(4패)로 선두 울산 모비스(16승3패)와 승차를 한 경기로 좁혔다. 반면 KGC는 중위권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기회를 놓쳤다. 시즌 열두 번째 패배(7승)로 창원 LG와 함께 공동 7위에 자리했다.

불운과 집중력 부재에 울었다. 간판 오세근이 1쿼터 중반 왼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코트를 떠났다. SK는 그 틈을 놓치지 않았다. 애런 헤인즈와 코트니 심스가 전반에만 나란히 10점씩을 넣었다. KGC는 강병현이 3점슛 두 개를 터뜨리며 분전했지만 전반을 29-37로 뒤졌다.
승부는 3쿼터에 급격히 SK로 기울었다. 박상오와 박승리의 연속 3점슛을 시작으로 선수들이 고른 득점력을 과시했다. 특히 헤인즈는 이어진 속공 찬스에서 레이업슛과 추가 자유투까지 성공시켜 동료들의 사기를 끌어올렸다. 박상오도 상대 골밑을 계속 파고들어 3쿼터에만 11득점했다. KGC는 3쿼터를 4분18초 남기고 전성현이 3점슛을 넣을 때까지 이렇다 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뒤늦게 리온 윌리엄스가 골밑에서 투지를 보였으나 이미 승부가 뒤집어진 뒤였다. 이동남 KGC 감독대행은 "오세근과 양희종의 잇단 부상에 선수들의 사기가 침체됐다"며 "식스맨들의 주전선수들에 대한 의존이 얼마나 심했는지 드러난 경기"라고 했다. 문경은 SK 감독은 "포워드 네 명을 투입해 상대 외곽을 차단한 것이 주효했다. 골밑 수비도 리바운드를 37개나 잡을 정도로 좋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내외곽에서 박승리(11득점 4리바운드)가 좋은 활약을 해줬다"고 칭찬했다.

김동우[사진=김현민 기자]

김동우[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SK는 헤인즈가 19득점 9리바운드로 공격을 주도했다. 코트니 심스는 12득점 8리바운드, 김민수는 14득점 5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다. KGC는 윌리엄스가 19득점 8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새 외국인선수 애런 맥기가 6득점에 머물렀다. 이 감독대행은 "아직 첫 경기라서 코트에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잠실실내체육관에서는 서울 삼성이 고양 오리온스를 72-70으로 물리치고 아홉 경기에서 연패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종료 6초 전 트로이 길렌워터가 자유투 두 개를 모두 넣어 69-70으로 뒤졌으나 경기 종료 버저와 함께 포물선을 그린 김동우의 3점슛이 백보드를 맞고 림으로 빨려 들어갔다. 김동우는 3점슛 네 개 포함 15득점으로 이상민 감독의 얼굴에 웃음을 안겼다. 리오 라이온스와 김준일도 각각 20득점 14리바운드와 14득점으로 연패 탈출에 힘을 보탰다.
에반 브락[사진=KBL 제공]

에반 브락[사진=KBL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부산사직체육관에서는 부산 KT가 선수들의 고른 득점을 앞세워 원주 동부를 73-67로 이겼다. 시즌 아홉 번째 승리(11패)를 챙기며 5할 승률(45%)에 근접했다. 단독 5위. 반면 동부는 시즌 일곱 번째 패배(12승)로 2위 SK와 승차가 세 경기로 벌어졌다. KT는 주전 선수 다섯 명이 모두 두 자릿수 득점 대열에 합류했다. 김승원, 에반 브락, 김현수가 13점씩을 넣었고 전태풍과 이재도가 각각 11점과 10점을 기록했다. 이광재도 오랜만에 20분 이상을 뛰며 9득점으로 선전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