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헤인즈 19점' SK, KGC 제치고 8연승

최종수정 2014.11.28 20:48 기사입력 2014.11.28 20:48

댓글쓰기


[안양=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서울 SK가 8연승을 달렸다. 안양실내체육관에서 28일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안양 KGC인삼공사를 80-61로 이겼다. 시즌 열다섯 번째 승리(4패)로 선두 울산 모비스(16승3패)와 승차를 한 경기로 좁혔다. 반면 KGC는 중위권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기회를 놓쳤다. 시즌 열두 번째 패배(7승)로 창원 LG와 함께 공동 7위에 자리했다.

불운과 집중력 부재에 울었다. 간판 오세근이 1쿼터 중반 왼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코트를 떠났다. SK는 그 틈을 놓치지 않았다. 애런 헤인즈와 코트니 심스가 전반에만 나란히 10점씩을 넣었다. KGC는 강병현이 3점슛 두 개를 터뜨리며 분전했지만 전반을 29-37로 뒤졌다.

승부는 3쿼터에 급격히 SK로 기울었다. 박상오와 박승리의 연속 3점슛을 시작으로 선수들이 고른 득점력을 과시했다. 특히 헤인즈는 이어진 속공 찬스에서 레이업슛을 넣으며 얻은 추가 자유투까지 성공시켜 동료들의 사기를 끌어올렸다. 박상오도 상대 골밑을 계속 파고들어 3쿼터에만 11득점했다. KGC는 3쿼터를 4분18초 남기고 전성현이 3점슛을 넣을 때까지 이렇다 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뒤늦게 리온 윌리엄스가 골밑에서 투지를 보였으나 이미 승부가 뒤집어진 뒤였다.

SK는 헤인즈가 19득점 9리바운드로 공격을 주도했다. 코트니 심스는 12득점 8리바운드, 김민수는 14득점 5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다. 박승리도 11득점 4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KGC는 윌리엄스가 19득점 8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새 외국인선수 애런 맥기가 6득점에 머물렀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