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미래산업추진위원회’ 첫 토론회 개최

최종수정 2014.11.26 16:16 기사입력 2014.11.26 16:16

댓글쓰기

"이도재 공동위원장 등 위원 100여명 참석"
" 6개 분과별 주제 발표, 토론 통해 미래 먹거리 고민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시장 윤장현)의 신성장 동력 발굴과 추진방향을 제시할 ‘미래산업추진위원회(이하 미래산업추진위)’가 첫 토론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미래산업추진위는 26일 오후 3시 광주과학기술교류협력센터에서 윤장현 광주시장, 우범기 경제부시장, 이도재 공동위원장(전 전남대 교수)을 비롯한 위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차 토론회를 개최했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공유하고 추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토론회는 ▲자동차 ▲농·생명 ▲광·전자융합 ▲문화관광 ▲장수 ▲에너지 ▲디자인 등 6개 분야의 주제 발표와 질의응답,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분야별 T/F팀원 간 사전 전략회의를 통해 작성된 주제발표에는 산업별 현황과 제안 그리고 향후 운영방안 등 로드맵이 제시됐다.
자동차분과의 경우 세계자동차 수요 전망과 이에 대응하는 미래 유망기술 육성방안을, 광?전자융합 분과는 광전자산업 기반 사회 안전 신산업 창출 및 육성 전략을, 문화관광 분과는 뉴 미디어아트 기반 창조산업 생태계 조성 사업 등 4개 사업을 발굴해 발표했다.

분과별 주제 발표 이후 가진 자유 토론시간에는 발표내용에 대한 의견개진과 함께 광주의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신산업 발굴과 육성방향에 대한 아이디어와 건의가 이어졌다.

한편, 시는 이날 토론회에서 논의된 다양한 제안에 대해서는 분과 T/F팀에서 보다 심도있는 논의와 연구를 통해 구체화하여 지역산업육성 정책에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

이도재 공동위원장은 토론회에서 “우리 지역 청년들의 일자리와 미래 먹거리 산업 발굴에 위원님들의 지혜를 모아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개관을 앞둔 아시아문화전당, 빛가람혁신도시와 연계를 통해 지역여건이 반영된 신산업 창출에 힘써 시민들의 바람에 보답할 것이다”고 말했다.

윤장현 시장은 “여러 위원들의 제안을 적극 수용해 지역 신산업 육성과 광주형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겠다”며 “지역의 미래가 곧 우리들의 손에 달렸다는 소명을 갖고 넉넉한 경제, 당당한 광주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해보자”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