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세계 3대 셰프 초청해 청와대서 오찬

최종수정 2014.11.20 09:58 기사입력 2014.11.20 0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세계 3대 셰프로 잘 알려진 피에르 가니에프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며 한식의 세계화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오찬에는 고추장 아이스크림 등을 만들며 한식에 관심을 보여 온 프랑스 요리가 피에르 가니에르를 포함해 호안 로카, 르네 레드제피 등 세계 최고의 셰프들이 참가한다. 또 한식 전문가인 안정현, 임정식 요리가 등도 자리를 함께 한다.

청와대 오찬은 통상 국내 유명 호텔 음식이 제공되지만, 이날은 가니에르 요리가가 만든 프랑스 코스요리가 나올 예정이며, 안정현 요리가는 송이된장 소스 전복구이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한국의 장과 발효음식 등 한식에 대해 세계적인 셰프들과 이야기를 나눔으로써 우리 음식문화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한식이 세계와 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박 대통령은 한식이 세계인들이 즐기는 하나의 음식문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국내외 셰프들의 지속적 관심을 당부할 예정이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