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택배용 전기트럭' 6대 전국최초 운행 시작

최종수정 2014.11.20 14:17 기사입력 2014.11.20 06:11

댓글쓰기

파워프라자가 만든 경상용 전기차 ‘피스’

파워프라자가 만든 경상용 전기차 ‘피스’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경유트럭에 비해 연료비가 5분의 1밖에 들지 않고 대기오염물질 배출도 없는 택배용 전기트럭이 선을 보인다.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전기트럭을 도심택배용, 화물운송용 트럭으로 운영하는 시범사업을 내년 5월까지 6개월 동안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친환경 자동차인 전기트럭의 상용화에 앞서 택배차 등 보급 가능한 모델을 발굴해 전기트럭 보급 대상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시행되는 것이다.

시는 6개월동안 서울시립대학교와 함께 ▲경제적 ▲환경적 측면 등 다방면에 걸친 성능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도심택배용 등으로 이용되는 1톤 이하 소형 경유트럭은 저속운행 및 정차가 많은 운행 특성으로 인한 기술적 문제로 매연저감장치를 부착하지 못하고 있다며 전기차로 교체하게 되면 대기질 개선에 상당 부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도심택배 트럭의 경우 주행거리가 하루 50km 정도로 짧은 만큼, 여러 번 충전하지 않고도 한 번 충전으로 장시간 이용할 수 있어 전기트럭을 도입하기에 좋은 조건이라고 덧붙였다.

실증사업에 쓰이는 전기트럭 6대는 제작사인 파워프라자와 파워테크닉스에서 실증사업 기간 동안 운행자에게 무상으로 임대한다.

서울시, 강동구, 롯데쇼핑, CJ대한통운등 4개 기관은 실증사업 운행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강희은 서울시 친환경교통과장은 "매연·소음이 없는 전기트럭 실증사업을 통해 경제성과 환경성을 분석해 수익성 있는 전기트럭 모델을 발굴할 것"이라며 "서울 도심, 특히 주택가 대기질 개선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전기트럭 보급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