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물산, 말레이시아 초고층 주상복합빌딩 수주

최종수정 2014.11.19 10:44 기사입력 2014.11.19 10:27

댓글쓰기

18일 저녁 말레이시아 스타 레지던스 현장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탄 스리 아즈만 야햐(Tan Sri Azman Yahya) 알파인 리턴 회장 겸 심포니라이프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계약서를 교환하고 악수하고 있다.

18일 저녁 말레이시아 스타 레지던스 현장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탄 스리 아즈만 야햐(Tan Sri Azman Yahya) 알파인 리턴 회장 겸 심포니라이프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계약서를 교환하고 악수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이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높은 초고층 주상복합빌딩 공사를 맡았다.

삼성물산(대표 최치훈)은 18일 저녁 말레이시아 스타 레지던스(Star Residences·조감도) 빌딩의 공식 기공식과 함께 스타 레지던스 빌딩의 시공사로 참여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말레이시아 민간개발업체인 유엠랜드(UM Land)와 심포니라이프가 각각 50%의 지분을 출자한 특수목적법인(SPC) 알파인리턴이 발주한 사업으로, 삼성물산은 시공부분에 참여한다.

스타 레지던스 빌딩은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중심부에 58층(높이 265m) 2개동과 57층(251m) 1개동 등 총 3개동의 초고층 주상복합으로 건설되며, 2019년 8월 완공되면 말레이시아 주거시설로는 최고층이 된다.

삼성물산은 이번 공사를 단독으로 수행할 예정이며, 공사금액은 3300억원이다.
삼성물산 측은 앞서 1999년 당시 세계 최고층인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트윈타워(452m)를 건설했던 경험이 이번 수주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발주처인 알파인 리턴은 말레이시아 최고급 레지던스의 상징성과 짧은 공사기간, 초고층빌딩 공사 수행역량을 이번 사업의 중점관리사항으로 정하고 먼저 삼성물산에 사업수행 검토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페트로나스 트윈타워와 함께 말레이시아 시장에 삼성물산이 새로운 역사를 쓰는 의미 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며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사업을 완료해 고객에게 신뢰받는 건설사라는 경영이념을 실현시키겠다"고 말했다.

삼성물산, 말레이시아 초고층 주상복합빌딩 수주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