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도 조직개편에 수산단체 ‘반발’

최종수정 2018.09.11 00:33 기사입력 2014.11.19 10:17

댓글쓰기

한국수산업경영인충남도연합회 “수산관리소와 수산연구소 통합 반대”…충남도, 해명자료 내고 “아무 문제없다. 어민행정 융·복합효과 날 것” 설명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이달 초에 있은 충남도의 조직개편에 충남지역 수산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19일 충남도 및 지역수산업계 등에 따르면 충남도가 조직개편의 하나로 수산관리소와 수산연구소를 합치자 (사)한국수산업경영인 충남도연합회(회장 문승국) 등 수산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한국수산업경영인 충남도연합회는 최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도 조직개편 수산조직 통합은 반대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수산업경영인 충남도연합회는 “업무성격이 전혀 다른 수산관리소와 수산연구소 통합은 수산지도기능과 연구기능을 줄어들게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정부로부터 넘겨받은 수산관리소는 인건비와 예산을 국가로부터 받아왔다”며 “충남도는 인력과 행정업무를 제대로 도왔는지 묻고 싶다. 현장기능을 강화하려면 인력충원과 예산이 전제가 돼야한다”고 설명했다.
연합회는 특히 “수산분야업무가 다른 부서에 겹쳐있는 농어촌·농어업인·유통 등을 업무에 반영하지 않았다”며 “충남도는 해양수산국 부활로 ‘환황해경제시대’ 비전을 갖고 출발했으나 어업인들과 밀접한 현장기능을 움츠려들게 하는 조직개편은 수산업발전에 도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연합회는 또 “충남 어업인들은 대외적으로 지유무역협정(FTA) 협상 확대와 대내적으론 경영비가 늘고 해양오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조직개편은 통합·축소보다 수산조직의 부족한 기능 업무를 늘려야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충남도는 해명자료를 내고 “수산관리소와 수산연구소 통합은 바람직하다”고 맞받았다.

충남도는 “조직통합으로 1명의 직원도 줄지 않는다”며 “또 그 기관의 재량으로 현장인원과 어업기술개발 등에 다시 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부서가 합쳐지면 수산업에 대한 도움이 줄 것이라고 하지만 사실상 기구의 인력, 사무 등이 그대로 있어 사업비 확보와 집행엔 아무 문제가 없다”고 충남도는 해명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연구와 관리기능이 이원화돼 비효율성을 불러오고 있는 수산관리소와 수산연구소 통합은 연구결과를 어민들에게 빨리 서비스하는 등 어민행정의 융·복합효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는 지난 3일 수산 관련조직을 합치는 것과 함께 국제통상과, 기업지원과 통·폐합 등을 뼈대로 한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