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첫 국가 브랜드 1위‥韓 20위 진입

최종수정 2014.11.13 14:44 기사입력 2014.11.13 14: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지는 해라던 일본이 국가브랜드 가치 1위를 차지하는 일이 벌어졌다. 버블시대의 종료 이후 경제는 침체를 거듭해왔지만 여전히 일본이라는 브랜드는 신뢰로 통하고 있다는 의미이다.

경제 격주간 포브스는 12일(현지시간) 컨설팅 회사인 퓨쳐 브랜즈의 연례 국가 브랜드 순위에서 일본이 사상 처음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네 가지 평가 부문 중 기술과 혁신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정치와 경제 영향력은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1위에 오르는데 충분했다.

2위는 스위스였다. 이어 독일(3위) 스웨덴(4위) 캐나다(5위) 노르웨이(6위) 미국(7위) 호주(8위) 덴마크(9위) 오스트리아(10위)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유럽 국가들의 순위가 상위권을 뒤덮은 가운데 아시아에서는 일본에 이어 싱가포르가 14위였다. 한국도 20위로 순위에 포함됐다.
퓨처 브랜즈는 싱가포르 한국이 이번에 순위에 포함되면서 비즈니스 역량의 가능성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퓨쳐 브랜즈는 이번 보고서에 대해 "사람들이 그 나라의 제품과 서비스를 구매하고 싶고 주거하거나 학습을 하기 원하는 장소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소비자들이 친숙한 브랜드가 많은 국가일수록 높은 순위를 차지하는 경향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예를 들어 일본의 경우 최근에는 상황이 많이 달라지기는 했지만 도요타, 닌텐도, 혼다, 소니, 도시바, 파나소닉 등 여전히 소비자들의 뇌리에 인식된 브랜드가 많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의외로 국적 항공사의 인지도도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