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 연비왕]"수입차에 대한 선입견, 불식시킬 것"

최종수정 2014.11.08 16:43 기사입력 2014.11.08 09:30

댓글쓰기

[하남(경기)=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수입차는 연비가 좋지 않다는 인식을 불식시키겠습니다."

국내 최고 친환경 운전자를 발굴하는 '2014 아시아경제신문 연비왕 대회'가 8일 오전 서울외곽순환도로 서하남IC 인근 한국도로공사 경기지역본부에서 성황리에 개막했다.
짙은 안개가 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제7회 아시아경제 연비왕 대회는 친환경 운전 참가자들의 열기로 뜨거웠다.

올해는 국산차 51개팀, 수입차 7개팀 등 총 58개팀이 참가했다.

이번 코스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서하남IC에서 북충주IC 구간을 왕복하는 총 200km 구간에서 되며, 이 구간에서 가장 적은 연료를 소모한 팀이 우승을 하게 된다. 시속 80km로 주행할 경우 3시간 내외면 완주가 가능한 거리다.
이날 수입차 전자종 부문에 참가한 유승철 BMW 320d ED 차주는 "친구를 통해 에코 드라이빙(연비향상법)에 대해 알게 됐다"며 "수입차하면 기름을 많이 먹는다는 선입견이 있는데, 운전습관에 따라 좋은 연비를 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아시아경제신문이 주관하고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에코드라이브국민운동본부 등이 후원했다.

또 르노삼성자동차, S-Oil,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한국GM, 한국타이어, 현대모비스 등이 협찬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