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진회 방산청렴 확산대회… "방산비리대책 위한 제도도 필요"

최종수정 2014.11.07 15:35 기사입력 2014.11.07 15:35

댓글쓰기

방위산업진흥회는 6일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방산청렴 확산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방위산업진흥회)

방위산업진흥회는 6일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방산청렴 확산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방위산업진흥회)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통영함 등 방산비리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방산기업들이 비리예방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7일 방산진흥회에 따르면 60여개 방산기업들은 전날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방산청렴 확산대회’를 개최하고 비리예방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처벌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방산기업들은 이날 행사에서 방위산업 종사자로서 가져야 할 기본 윤리와 원칙 등 7개 항목으로 구성된 ‘방위산업 윤리강령’을 채택하고 윤리강령이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인쇄물과 휴대용 카드를 제작해 현장에서 배포했다.

방산기업인들은 이날 행사에서 방산비리에 대한 대책도 쏟아냈다. 한 방산기업인은 "최근 발생한 방산비리는 무기체계 도입에 있어 사업의 폐쇄성과 정보독점이 문제"라고 지적하고 "저비용 입찰방식과 전문성 부족 등 문제점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무기체계에 납품되는 부품의 공인시험성적서 납품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지난 3월17일 국방기술품질원은 최근 7년간 납품된 군수품(28만199품목) 관련 공인시험성적서를 검증한 결과 241개 업체에서 무려 2749건의 위·변조 성적서를 적발해 관련업체를 검찰에 고발했다.
방산기업들은 "공인시험성적서를 위조한 것은 변명의 여지는 없지만 납기가 촉박하고 제품가격에 비해 발급비용이 비싸다는 현실적인 문제 먼저 해결해야 한다"며 "원자재는 국내에서 공인받을 수 있는 기관조차 없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방진회는 또 방산비리 재발방지대책에 대해 "방치상태인 방산분야 9000여개 기업들도 제도권으로 진입해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회원사들을 중심으로 수출관련 컨설팅은 물론 법률, 재무문제에 대한 지원을 계속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