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이, 8일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숨겨둔 이야기 털어놓는다

최종수정 2014.11.07 12:59 기사입력 2014.11.07 12:59

댓글쓰기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신이 /MBC제공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신이 /MBC제공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오는 8일(토)에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배우 신이가 3년 만에 대중에게 모습을 드러낸다.

▲ 잃어버린 여배우 '신이'를 찾습니다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 영화 '색즉시공' '가문의 부활'에서 보여준 코믹연기로 한때 충무로의 중심에 섰던 여배우 신이. 2011년 여름, 코믹 이미지를 벗고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히기 위해 '양악 수술'이라는 일생일대의 선택을 하게 된다. 하지만 수술 후 신이에게 남은 건 개성을 잃은 마스크와 싸늘하게 돌아선 대중의 냉대뿐. 그 후 3년, 아무도 찾지 않는 배우가 된 신이. 기나긴 슬럼프를 털어내고, 다시 '배우 신이'로 일어설 날을 꿈꾸는 그녀를 '사람이 좋다'에서 만난다.

▲ 부모님에게는 영원한 스타, 신이
올해 37살, 신이는 화려한 여배우는커녕 일도 사랑도 이룬 게 없는 평범한 노처녀가 되었다. 일이 끊기니, 수입이 없는 건 당연지사. 이제는 전담 매니저도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해 스케줄을 소화한다. 그 누구도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굴욕에는 익숙해진지 오래. 하지만 고향에 계신 부모님께는 이런 사정을 솔직히 털어놓지 못했다. 딸에게 짐이 되지 않으려, 일흔이 넘은 연세에도 경비 일을 하는 아버지 앞에 서면 차마 입이 떨어지지 않는다. 누가 뭐래도 부모님에게는 영원한 스타, 신이. 자신의 기사를 정성스럽게 스크랩해놓은 아버지를 보며 다시금 힘을 내본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배우이고 싶다
지난 3년 간, '연기를 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는 신이. 오갈 데 없는 자신을 받아준 소속사 대표와 힘을 합쳐 작은 배역이라도 얻으려 하지만, 성형 후 생긴 비호감 이미지 탓인지 캐스팅은 번번이 무산되기만 한다. 여전히 불안한 미래, 신이의 화려했던 배우 인생 1막은 지나간 시절의 영광이 되었다. 하지만 아직도 하고 싶은 연기, 보여 주고 싶은 것들이 너무도 많다는 신이. 화려하진 않지만, 그 누구보다 빛날 배우 신이의 인생 2막은 바로 지금부터다.

한편,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배우 신이 편은 오는 8일 오전 8시4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