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 한 방울로 알츠하이머 진단한다

최종수정 2014.11.07 07:22 기사입력 2014.11.07 07: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뇌과학연구소 김영수 박사팀은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키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의 농도변화를 혈액 검사로 손쉽게 알 수 있는 기술을 개발, 쥐 실험을 통해 유효성을 입증했다고 6일 밝혔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뇌에서 지나치게 증가할 때 발생한다. 이 단백질의 농도가 높아지면 뇌의 신경세포가 파괴되고 결국 기억이 지워지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베타아밀로이드가 LRP1 이라는 단백질을 통해 뇌에서 혈액으로 이동하는 것에 주목했다. 지금까지 혈액 내 베타아밀로이드의 존재 여부는 국제적으로 여러차례 보고됐지만, 알츠하이머 치매를 조기에 진단할 수 있을 정도로 혈액 내 농도 변화 측정이 가능한지에 대해서는 논쟁이 있었다.

연구팀은 생쥐의 뇌에 베타아밀로이드를 다양한 분량으로 넣어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킨 뒤 혈액을 뽑아 베타아밀로이드의 양을 분석했다. 이 결과 뇌 안의 베타아밀로이드 농도가 올라가면 혈액 속의 베타아밀로이드도 비례해 높아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KIST 개방형 연구사업단은 이 연구결과를 이용해 매우 적은 양의 베타아밀로이드를 정밀 분석할 수 있는 장비를 개발 중이다. 또 국내외 병원, 대학, 기업체와 공동연구를 통해 혈액으로 알츠하이머 치매를 진단할 수 있는 '나노바이오 센서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영수 박사는 "혈액 속 베타아밀로이드가 알츠하이머 치매를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가 될 수 있음을 밝힌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학술지 '과학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0월호에 게재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