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하림, 팬오션 인수시 국제 곡물운송사업 진출

최종수정 2014.11.06 09:45 기사입력 2014.11.06 09:45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하림 그룹이 팬오션 인수시 글로벌 곡물사업에 진출하겠다고 6일 밝혔다.

하림그룹은 지난 4일 팬오션 매각 주간사인 삼일회계법인에 제출한 인수의향서를 통해 물 벌크 운송 인프라를 갖춘 팬오션과의 결합으로 식품 및 축산업계의 숙원인 국제 곡물유통사업 진출을 시도할 것이라고 명기했다.
곡물의 안정적 조달은 국가적인 과제로 인식되어 왔다. 우리나라는 세계 6~7위권의 곡물 수입국이다. 우리나라의 곡물자급률은 2013년말 현재 23.1%에 불과하다. 특히 사료곡물의 해외 의존도는 97.3%로 사실상 전량 해외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조달 전 과정에서도 국제 곡물메이저들에 의존하고 있다. 곡물 조달에 있어 자주권이 없다는 얘기다.

반면 곡물의 대부분을 해외에 의존하는 일본의 경우 (곡물자급률 28%) 전체 수입물량의 96%를 자국의 곡물유통기업(이토추, 미쓰이, 마루베니 등)이 담당하고 있다. 여기에 우리나라의 일부 수입물량(10%)도 일본기업을 통해 조달되고 있다.

하림은 이같은 국가적인 과제에 민간 차원의 의지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곡물에 대한 안정적 수요기반을 가진 하림과 해상운송 기반을 가진 팬오션 간 결합은 글로벌 곡물운송사업 진출에 있어 적절한 조합이라는 게 하림 측의 설명이다.
하림은 닭고기 사업에서 출발해 사료, 축산, 식품가공 및 유통사업 등으로 영역을 확장해왔다. 해외에서는 미국과 중국, 동남아시아 등에도 진출했다. 하림은 11월 현재 국내외 50여개 법인으로 구성됐으며 지난해 매출액은 4조8000억원 정도다.

특히 하림은 국내 민간기업 중 사료생산 M/S 1위(사료부문 연매출 1.4조원)로 국내에 안정적인 곡물 수요기반을 갖고 있다. 중국, 필리핀,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지역에 대한 수요기반도 확대하고 있다.

수요 뿐만 아니라 연해주, 아르헨티나, 인도네시아 등에 곡물 공급기반 조성 사업을 시도했으며 인도네시아에서 곡물수집 및 유통사업을 벌이고 있다.

하림그룹 관계자는 "하림그룹과 팬오션 간의 조합은 향후 '우리나라의 안정적인 곡물 조달'이라는 숙원을 해결할 수 있는 길잡이가 될 것"이라며 "인수에 필요한 자금 조달 여력도 충분한 만큼 팬오션 인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림은 그룹 내 지주회사인 제일홀딩스를 인수 주체로 팬오션 인수전에 참여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