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세원, 아내 서정희 폭행 이유…"왜 다른 교회 다녀" 트러블

최종수정 2015.03.13 10:04 기사입력 2014.11.04 13:39

댓글쓰기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서세원, 아내 서정희 때린 이유 들어보니…"왜 나랑 같은 교회 안 다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맨 출신 목사 서세원(58)이 부인 서정희(54)를 폭행한 혐의로 결국 법정에 서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황은영)가 서세원을 상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서세원은 지난 5월10일 오후 5시55분께 서울 청담동 오피스텔에서 부인을 밀어 넘어트려 타박상 등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서세원은 서정희가 평소 다른 교회에 다닌다는 이유로 말다툼을 하던 중 홧김에 부인의 목을 조른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당시 공개된 폐쇄회로(CC) TV 영상을 통해 서세원이 폭행을 피해 달아나려다 넘어진 서정희의 다리를 붙잡고 엘리베이터에서 복도로 강제로 끌고 가는 등의 폭행을 행사하는 모습이 드러나 충격을 줬다.

이로 인해 서정희는 다발성 타박상과 허리 등에 상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선 지난달 말 서세원의 아내 폭행 사건을 형사조정에 회부하고 중재에 나섰다. 그러나 양측 간 원활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서세원 CCTV 불구속 기소, 대박이다" "서세원 CCTV 불구속 기소, 교회 때문에?" "서세원 CCTV 불구속 기소, 그렇다고 와이프를 저렇게 패냐" "서세원 CCTV 불구속 기소, 왜 불구속인지 이해 안 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