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이주열 "가계빚 소비제약 임계수준 가깝다"

최종수정 2014.10.27 23:07 기사입력 2014.10.27 16: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이주열 총재가 가계빚이 소비를 억제할 만큼 위험수준에 와 있다고 말했다.

27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박광온 의원이 최근 가계부채 증가율과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차이가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 총재는 "가계부채가 소비를 제약하는 임계수준에 가까이 가고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가계부채 증가율을 소득 증가율 이내로 억제하는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가계부채 관리에 철저를 기하지 못했다는 게 과거의 교훈"이라고 덧붙였다.

기준금리를 내린 이유에 대해서는 "금리 인하가 가계부채를 늘리는 쪽으로 작용하겠지만, 최근 경제상황에 비춰보면 일단 성장 모멘텀을 살리는 쪽의 효과가 더 크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 인하를 둘러싼 독립성 논란과 관련해서는 "독립성이 의심받는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1%대로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미리 예단해서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또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향후 정책금리 인상과 관련해서는 " 금리 인상이 급속히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미 연준도 통화정책의) 정상화를 급속히 진행하면 그 영향이 워낙 크다는 점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점진적으로 예측가능한 방식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