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폴크스바겐 티구안, 신차도 중고차도 잘 나가네…'수입차 잔존가치' 1위

최종수정 2014.10.20 13:53 기사입력 2014.10.20 13:53

댓글쓰기

티구안 [사진=폴크스바겐 제공]

티구안 [사진=폴크스바겐 제공]


폴크스바겐 티구안, 신차도 중고차도 잘 나가네…'수입차 잔존가치' 1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수입차 중 폴크스바겐의 ‘티구안’이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SK엔카에 따르면 출고 3년 후 수입중고차의 감가율을 조사한 결과, 폴크스바겐 티구안 2.0 TDI(2011년식)의 감가율이 37.64%로 가장 낮았다. 감가율이 낮을수록 차량의 잔존가치는 높다.

또 BMW ‘X6 30d’가 38.35%, 아우디 ‘Q5 2.0 TDI 콰트로 다이나믹’이 38.87%의 감가율을 기록해 독일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이 수입중고차 시장에서 낮은 감가율을 보이는 것으로 집계됐다.

감가율이란 시간이 지나면서 가치가 줄어드는 비율로, 낮아질수록 중고차의 잔존가치가 높아진다. 예를 들어 3000만원을 주고 구입한 차량이 3년 후 감가율이 30%라면 중고차로 되팔 때 2100만원 정도를 받을 수 있고, 감가율이 40%면 1800만원을 손에 쥘 수 있다.
이번 조사에서 잔존가치 1위를 차지한 2011년식 티구안 2.0 TDI의 경우 구입 당시 4330만원이었고, 현재 2700만원 정도에 되팔 수 있다.

중고차 잔존가치는 수요와 공급에 의해 결정된다. 중고차 시장으로 유입되는 매물 이 많더라도 수요 역시 많으면 시세가 쉽게 떨어지지 않아 잔존가치가 높게 나타난다. 잔존가치가 높다는 것은 그만큼 소비자 선호도가 높다는 의미다.

티구안은 올해 신차 시장에서 6255대가 팔려 베스트셀링카 1위를 차지했다. 업계 관계자는 "'티구안'의 경우 신차의 인기가 중고차에도 이어지고 있다"며 “‘X6’와 ‘Q5’는 찾는 사람보다 매물이 적어 잔존가치가 높게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수입 SUV는 다른 차종에 비해 높은 잔존가치를 보여 높은 인기를 끌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조사 모델 중 SUV 평균 감가율은 44.94%로 나타나 중형(51.45%)과 대형(57.63%)보다 낮았다.

한편 대형 세단은 잔존가치가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렉서스 ‘LS460L’ 5인승은 출고된 지 3년 만에 신차 가격에서 62.45% 하락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차 구입 후 3년 뒤 중고차 가격이 절반도 안된다는 의미다. 감가율이 60.42%인 닛산의 2011년식 ‘알티마 3.5’는 현재 1500만원 정도에 거래되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티구안, 괜찮네" "티구안, 다음 차 바꿀 때 고려해야겠다" "티구안, 휠베이스 디자인이 조금 아쉽" "티구안, 감가상각 대박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