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동구, 전국 최초 인권시범마을 조성

최종수정 2014.10.19 19:46 기사입력 2014.10.19 1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인권옴부즈맨 제도도 도입
광주광역시 동구(청장 노희용)가 지난해 3월 기초 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인권담당관실을 신설한데 이어 인권시범마을을 조성과 함께 인권옴부즈맨 제도를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먼저 동구는 인권시범마을 조성에 따른 비전과 실천목표, 추진체계 확립을 위한 기본종합계획을 수립·완료하고 조만간 자연마을 중 1곳을 인권시범마을로 선정해 2017년까지 불편 시설물 개선, 인권 활동가 그룹 육성 등 기반을 구축한 다음 인권마을을 확대·지정해 나갈 계획이다.

동구만의 창조적인 인권마을 모델을 제시하기 위한 인권시범마을 사업은 모든 분야에서 주민의 인권이 보장되는 마을을 조성해 동구를 사회적 약자와 더불어 행복하고 인권가치를 실천하는 마을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동구는 우선 시범마을을 통해 인권마을 조성에 따른 문제점과 발전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며, 다양한 분야의 주민·활동가·단체 등으로 주민주도형 마을인권지기를 꾸리고 각종 행·재정적 지원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동구 관계자는 “그동안 2억5000여만원을 지원해 40개 마을에서 추진해왔던 마을공동체 활성화사업을 통해 일궈낸 공동체정신 회복과 마을활동가 육성 성과가 인권마을 조성의 근간이 될 것”이라며 “인권마을 조성을 위한 분야별 개선대책을 발굴해 주민들의 인권에 대한 관심과 욕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동구는 주민의 인권을 존중하고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에 대해 중립적인 입장에서 구제하기 위한 ‘인권옴부즈맨 제도’를 전국 기초 자치단체 중 최초로 도입한다.

동구는 내년 상반기부터 여성·장애 등 비상임 인권전문가 3명을 인권 옴부즈맨으로 선임해 주민들의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를 예방하고 피해발생 시 구제에 나설 예정이다.

인권 옴부즈맨은 주민의 인권침해·차별행위에 대해 상담·조사·권고 등 구제활동에 나서게 되며 주민들이 체감하는 실질적인 인권보장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동구는 지난해 7월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같은 해 12월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지속가능한 인권도시 구현을 위한 정지작업을 밟아왔다.

또 인권문화 확산을 위해 공무원과 주민을 대상으로 인권교육과 현장체험활동 및 인권작품 공모전과 작품 전시회를 개최하는 등 주민의 인권 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오고 있다.

이경률 광주시 인권평화협력관은 “국가인권위를 비롯한 국가 차원의 인권보호 활동 외에 기초 지자체 차원의 인권 옴부즈맨 도입은 전국 최초일 뿐 아니라 주민인권 증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는 밀착형 행정의 모범이 아닐 수 없다”며 “광주민주화운동의 성지 동구가 민·관의 협력 속에 인권도시의 메카로 우뚝 서기를 기대해마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