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버덕 제작자가 전격 공개한 뒷이야기 "보기만 해도 저절로…"

최종수정 2014.10.15 17:36 기사입력 2014.10.15 17:36

댓글쓰기

러버덕

러버덕

썝蹂몃낫湲 븘씠肄

러버덕 제작자가 전격 공개한 뒷이야기 "보기만 해도 저절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귀여운 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고무오리 '러버덕'의 제작자가 관련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무게 1t이 넘는 '러버덕'은 다음달 14일까지 서울 석촌호수에 전시될 예정이다.

2007년 처음 등장한 '러버덕'은 최대 가로 16.5m, 세로 19.2m, 높이 16.5m의 크기에 1t이 넘는 무게를 자랑한다.

그동안 '러버덕'은 프랑스 생나제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일본 오사카, 호주 시드니, 브라질 상파울루, 홍콩 등 14개 도시를 돌아다니며 평화와 행복의 메시지를 전하며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서울은 러버덕 프로젝트 아시아 투어의 마지막 종착지다.
러버덕을 만든 네덜란드 예술가 호프만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러버덕'은 국경도 경계도 없고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없다"며 "이것을 보고 있으면 저절로 치유가 되며 전 세계의 긴장감을 풀어줄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서울 프로젝트에 대해 "잠실 석촌호수에 떠 있는 대형 노란 고무오리를 통해 재난과 사고로 실의에 빠진 한국 국민들이 기쁨과 희망을 나누고 상처를 치유하는 '힐링'의 기회를 가지기 바란다"고 전했다.

러버덕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러버덕, 쿵해쪄 아파쪄 주거쪄 귀여워쪄" "러버덕, 아 귀여워" "러버덕, 진짜 좋아" "러버덕, 꼭 봐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