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S 합류한 오스트리아 10대 소녀 2명 "집으로 돌아가고파"

최종수정 2014.10.14 06:46 기사입력 2014.10.14 06:46

댓글쓰기

IS 합류 오스트리아 소녀들 [사진=JTBC 뉴스 방송 캡처]

IS 합류 오스트리아 소녀들 [사진=JTBC 뉴스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IS 합류한 오스트리아 10대 소녀 2명 "집으로 돌아가고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떠났던 오스트리아 10대 소녀 두 명이 때늦은 후회를 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 오스트리아 현지 언론 오스트리안타임스에 따르면 IS에 합류하기 위해 떠난 삼라 케시노비치(17)양과 사비나 셀리모비치(15)양은 간신히 부모와 연락이 닿자 "이제 진절머리가 난다.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 사진이 세계로 퍼져 유명해졌고 너무나 많은 사람이 우리와 함께 IS에 연관돼 있다. 이 원치 않는 새로운 삶에서 벗어날 기회는 없을 것 같다"고 체념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들은 IS 지도부의 본거지로 알려진 시리아 북부 락까에 살고 있으며, 체첸 출신 IS 대원과 결혼해 현재 임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친구 사이로 알려진 두 소녀는 올해 4월 쪽지 하나만 남겨놓은 채 오스트리아 수도 빈을 떠났다. 부모에게 남긴 쪽지에는 '우리를 찾지 마라. 우리는 알라를 섬기고 그를 위해 죽을 것이다'라고 적혀 있었다.
이후 이들의 페이스북 계정에 부르카(이슬람 전통 여성 복식)를 입고 소총을 든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오는 등 케시노비치와 셀리모비치는 어린 여성들에게 IS에 가담하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일종의 홍보 모델이 돼왔다.

오스트리아 보안당국은 이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은 IS가 조작한 것이며, 이들은 최근 가족에게 "이 정도면 충분하다. 이제는 집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이 오스트리아로 돌아오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테러 가담자의 입국을 금지하는 법 때문이다. 오스트리아 내무부 대변인은 "이들이 떠난 이상 오스트리아에 다시 입국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