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6만㎡ '제2판교'후보지, 도로공사 이전부지 유력

최종수정 2018.08.15 16:17 기사입력 2014.10.10 10:25

댓글쓰기

판교테크노밸리 위치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정부와 경기도가 46만㎡ 규모로 추진 중인 제2 판교테크노밸리 조성 부지로 성남 수정구 대왕판교로 805번지 한국도로공사 이전부지와 인근 외교부 소유의 땅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지역은 제1 판교테크노밸리로부터 직선거리로 1㎞ 가량 떨어진 곳이다.

도 관계자는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와 현재 제2 판교테크노밸리 입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도는 기존 판교테크노밸리에서 1㎞이내에 제2 판교테크노밸리를 조성하는 게 향후 시너지 효과 등에서 도움이 된다는 점을 적극 정부에 건의한 상태"라고 말했다.
도의 건의가 받아들여질 경우 가장 유력한 후보지는 경북 김천으로 옮기는 성남 한국도로공사 이전부지다. 이 곳은 부지 면적이 20만3000㎡로 현재 시가는 3377억원이다. 인근 외교부 소유의 땅 26만㎡도 대상이다. 이 곳은 옛 외교통상부 사옥 및 부지로 활용되던 곳으로 현재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묶여 있다.

앞서 도는 지난 7일 내년부터 제2 판교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에 대한 본격적인 행정절차를 시작해 오는 2016년 상반기 산업단지 지정 등을 마치고 2017년 초부터 분양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도는 7000억원 안팎의 사업비 중 절반에 해당하는 3500억원을 투자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투자 재원은 판교특별회계(1500억원)와 경기도시공사 자금 등이다. 도는 제2 판교테크노밸리 조성이 완료되면 600여개의 기업이 입주하고 4만3000여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길 것으로 보고 있다.
제2 판교테크노밸리 조성은 남경필 경기지사가 6ㆍ4지방선거에 당선된 뒤 혁신위원회에서 가장 먼저 논의된 현안이다. 당시만해도 경기도 재정상황이 좋지 않아 최경환 경제부총리에게 건의하는 역할만 하는 것으로 검토됐다. 하지만 재정상황이 좋아지면서 경기도가 직접 제2판교테크노밸리 사업에 참여하는 것으로 방향이 바뀌었다.

도는 제2 판교테크노밸리에 서울대ㆍ카이스트 등 산학연 및 교육 연구단체와 산기평 관련기관, 첨단 민간기업 등을 입주시킬 계획이다.

한편, 기존 조성된 판교테크노밸리는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일원에 66만1000㎡규모로 5조2705억원이 투입됐으며 2011년 5월 용지분양이 완료되고 올 연말이면 기업 입주가 마무리된다. 이 곳에는 900여개 기업에 5만70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