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민물고기양식장 유해성분 '안전'

최종수정 2018.08.15 16:31 기사입력 2014.09.28 06: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내 메기 양식장은 유해성분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8~9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으로 도내 메기양식장 27개소에 대해 안전성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말라카이트그린 등 인체 유해 물질이 전혀 검출되지 않아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번 검사는 하절기 수산물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도민에게 안전한 수산물을 제공하기 위해 실시됐다. 38개 유해 항목을 검사했다.

김동수 도 수산과장은 "메기를 비롯해 경기도 내 양식장에서 생산한 민물고기는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며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해 위생적인 수산물을 공급하겠다"고 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중금속이 없는 수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경기도지사 인증 명품민물고기 'G+피시(Fish)' 양식장 17개소를 지정했다. 이곳에서 현재까지 729t의 민물고기를 생산, 공급했다.
도내 민물고기 양식장은 모두 283개소이며 지금까지 중금속 등 유해물질이 검출된 곳은 단 한 곳도 없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