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OCI-SNF, 170억 투자 폐수처리약품 생산설비 준공

최종수정 2014.09.22 14:50 기사입력 2014.09.22 14: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OCI -SNF는 22일 울산공장에서 연산 2만톤 규모의 폐수처리약품(분말형 고분자 응집제)을 생산할 수 있는 설비(F라인)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고분자 응집제는 하수 및 폐수에 섞여 있는 고형물질을 침전시켜 맑은 물과 분리시키는 기능을 하는 수처리 약품으로, 최근 수자원의 중요성과 음식물 쓰레기, 축산분뇨 처리 등 환경문제의 부각으로 환경산업의 중요한 부분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화약약품이다. OCI-SNF는 전 세계 고분자 응집제 시장의 45%를 점유하고 있는 SNF(프랑스)와 한국 화학기업 OCI의 합작 법인으로 분말 및 액상 타입 고분자 응집제를 모두 생산하는 국내 최대 회사이다.

OCI-SNF는 이번에 약 170억원을 투자해 F라인을 추가 증설함으로써 연산 총 5만5000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됐다. 이는 SNF China 및 중국 기업에 이어 아시아 3위에 해당한다. 시장 점유율 60%의 국내 1위 업체인 OCI-SNF는 국내시장뿐만 아니라, 일본, 대만,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지역에서의 선도적 입지를 한 층 높일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세계 최대 시장이자 향후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중국으로의 수출도 보다 적극적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OCI-SNF는 이번 증설을 통해 총 매출에서 차지하는 수출 비중이 현재 약 60%에서 향후 70% 이상 증가하게 되고, 연간 1억 달러 이상의 외화를 획득할 것으로 예상했다.

OCI-SNF 관계자는 "국내 1위 기업으로서 한국의 물산업 발전에 더욱 이바지하고, 앞으로 물 부족 시대를 대비하여 하수 및 폐수의 정화뿐만 아니라, 음식물쓰레기, 축산폐수 등 당면한 환경문제의 해결에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라며 "나아가 중국, 동남아시아 시장에 적극 진출하는 한편, 사업영역도 유전과 가스전, 그리고 광산 등으로 더욱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