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1960년대 이후 행정자료 인터넷통해 제공한다

최종수정 2014.09.22 11:11 기사입력 2014.09.22 11:11

댓글쓰기

경기도가 행정자료실의 온라인 개방을 기념해 제공하고 있는 '책갈피'

경기도가 행정자료실의 온라인 개방을 기념해 제공하고 있는 '책갈피'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1960년대 이후 방대한 경기도 행정자료를 인터넷을 통해 찾아볼 수 있는 온라인 자료실이 문을 열었다.

경기도는 기존 365 열린도서관 홈페이지(http://lib.gg.go.kr)를 도민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22일 개편했다.

365 열린도서관의 기존 홈페이지는 텍스트 위주의 검색기능만 제공해왔다. 하지만 이번에 개편된 홈페이지는 다양한 이미지를 제공해 시각적 효과를 높였다. 또 도민들을 위한 정보검색 기능을 강화했다. 아울러 도 관련 발간물을 망라해 수집하는 콜렉션(collection) 코너도 추가했다. 이 코너를 이용하면 도에서 발간한 자료를 e-book으로 제작, 홈페이지를 통해 원문으로 볼 수 있게 된다.

도는 행정자료의 경우 도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검색 가능하도록 연계했다. 365 열린도서관에는 현재 9만권의 장서가 구비돼 있다. 이중 4만권이 1960년대부터 경기도에서 발간된 각종 행정자료다. 도는 특히 소장도서뿐만 아니라 정부에서 구축된 유용한 온라인자료도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도 관계자는 "장서 규모는 공공도서관보다 적지만 행정자료를 찾는 도민에게 중요한 도서관의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도 뿐 아니라 경기도의회, 북부청, 인재개발원 도서관과 통합해 더 많은 공공기관 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365 열린도서관은 2010년까지 도청 직원들의 업무지원을 위한 행정자료실로 운영됐다. 이후 2011년부터 도민을 위한 서비스의 일환으로 일반인에게 개방됐다. 도는 365 열린도서관 홈페이지 개설을 기념해 도서관 방문객에게 예쁜 책갈피를 제공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