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부, 내년 예산 8조113억..올해보다 1.45% 증액

최종수정 2014.09.22 11:00 기사입력 2014.09.2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내년부터 1000억원 규모의 산업기술 사업화 촉진 기금을 조성된다. 또 취약계층에 1000억원 가량 겨울철 난방비가 지원된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5년도 예산안을 확정했다.

전체 예산은 올해보다 1.45% 늘어난 8조113억원으로 2012년 이후 3년 만에 확대편성했다. 산업부 예산은 2011년 9조376억원에서 2012년 10조1840억원으로 증가했다가 2013년 8조4940억원으로 또 올해 7조8965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래먹거리 창출과 제조혁신, 산업단지의 창조경제 거점화를 위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중소·중견기업 수출경쟁력 강화와 지역산업 지원 등을 지속해 실물경제 활성화와 경제활력 제고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체 예산 가운데 R&D 예산은 3조3579억원으로 올해보다 3.3%나 증가했다. 이 중 창조경제 관련 예산은 1조2987억원에 달하며 13개 산업엔진 프로젝트에 4120억원을 투자한다.
또 정부 R&D지원으로 발생하는 기술료를 재원으로 하는 '산업기술진흥·사업화촉진기금'을 1001억원 규모로 신설해 R&D 재투자와 사업화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스마트공장 보급과 관련 기술개발에 100억원을 투자하고, 소프트웨어·엔지니어링 등 제조업 소프트파워 강화에 10억원을 배정했다.

산업단지 환경조성 345억원과 산업집적지 경쟁력 강화 587억원을 편성, 노후 산업단지를 혁신 산단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취약계층에 동절기 에너지비용을 지원하는 에너지바우처 제도에 1053억원을 편성, 내년 12월부터 2016년 2월까지 3개월간 매달 3만원 내외로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반용 전기시설 안전점검에 934억원을 편성하는 등 안전관련 예산은 1872억원으로 올해보다 2.9% 확대했다.

에너지절약전문기업육성 212억원, 에너지수요관리핵심기술개발 1872억원, 스마트그리드 보급지원 220억원 등 에너지 신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도 늘린다.

중소중견기업의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무역과 투자유치 부문 예산을 올해 3197억원에서 내년 3345억원으로 증액했다.

한편 산업부는 이 같은 예산안을 오는 23일 국회에 제출하고 심의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