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제일제당, '알래스카 연어' 제품군 확대…"1위 굳힌다"

최종수정 2014.09.22 09:27 기사입력 2014.09.22 09:27

댓글쓰기

CJ제일제당이 알래스카 연어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

CJ제일제당이 알래스카 연어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CJ제일제당 '알래스카 연어'가 제품군을 대폭 확대해 1위 굳히기에 나선다.

22일 CJ제일제당은 최근 '알래스카 연어 레드칠리'와 '알래스카 연어 화이트마요', '알래스카 연어 옐로우커리' 등 총 3종의 신제품을 새롭게 선보였다고 밝혔다.

기존에 출시된 '알래스카 연어'가 주로 찌개나 부침, 튀김 등 요리 소재에 활용되는 제품이었다면, 이번 신제품 3종은 제품은 특별한 조리 없이 바로 취식할 수 있고, 빵, 크래커 등에 별다른 재료를 추가하지 않아도 간편한 요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알래스카 연어 레드칠리'는 고추와 대파로 맛을 낸 매콤한 소스에 통고추 1개를 통째로 넣어 깔끔하게 매운 제품이다. 밥과 함께 비벼 먹거나 김밥 또는 술안주로 제격이다. '알래스카 연어 화이트마요'는 담백한 연어살과 양파, 감자를 마요네즈와 머스타드로 버무려 부드럽고 상큼한 맛이 특징이다. 샌드위치나 샐러드 등에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알래스카 연어 옐로우커리'는 커리의 매콤함에 버터와 우유를 가미해 맛과 풍미를 높였다. 연어커리덮밥, 샌드위치, 고로케 등으로 즐길 수 있다. 가격은 대형마트 기준으로 135g, 4980원이다.

신제품 3종 출시를 통해 CJ제일제당은 총 6종의 '알래스카 연어' 제품 라인업을 구축, 연어캔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는 것은 물론이고 '알래스카 연어'의 매출 성장세에도 한층 더 탄력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지속적인 연구개발(R&D)로 추가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제품 카테고리를 다양화해 경쟁사와의 격차를 벌려 확고한 우위를 점하겠다는 각오다. CJ제일제당은 남은 연말까지 공격적인 영업/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올해 매출 400억원 달성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 '알래스카 연어' 마케팅 담당 안정민 브랜드 매니저는 “소비자들의 다양한 기호와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차별화된 '알래스카 연어'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알래스카 연어'가 간편하면서도 건강하고 고급스럽게 즐길 수 있는 국내 대표 수산물 캔 제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알래스카 연어는 출시 15개월 만에 누적매출 400억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두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알래스카 연어'는 현재 오리지널과 '깔끔하게 매운맛', '고소한 현미유', '레드칠리', '화이트마요', '옐로우커리' 등 총 6종으로 구성됐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