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소율은 배우, 정지원은 아나운서…10년 전 '그 레스토랑' "대박이네"

최종수정 2014.09.18 11:33 기사입력 2014.09.18 11:33

댓글쓰기

신소율-정지원 / 사진은 정지원 트워터 캡처

신소율-정지원 / 사진은 정지원 트워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신소율은 배우, 정지원은 아나운서…10년 전 '그 레스토랑' 대박이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배우 신소율이 '절친' 정지원 KBS아나운서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화제다.
17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에는 절친한 사이인 배우 신소율과 아나운서 정지원이 출연했다

이날 신소율은 "정지원과 스무살 때부터 친구"라며 "신촌 레스토랑에서 함께 아르바이트를 하며 친해졌다"며 둘의 인연을 공개했다.

정지원은 "친한 친구인데 주위에서 배우 신소율이 친구 맞냐고 물어봐 새삼 (신소율의)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며 "어느새 친구가 당당한 진짜 여배우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이에 신소율은 "정지원이 아나운서가 돼서 놀랐다"며 "KBS에서 잘못 뽑았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또한 신소율은"정지원은 스무 살 때와 달라진 것이 없다. 인생에 브레이크가 없다"며 "다음날 방송 있는 것을 뻔히 아는데도 전화해보면 술을 마시고 있다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정지원은 "사실 신소율이 나와 성격이 똑같았는데 오랜만에 이야기를 해보니까 뭔가 상처를 많이 받은 것 같더라. 무조건 집 안에만 있고, 전화를 해도 누구를 만나고 싶어 하지도 않는다."라며 "남자는 다 늑대라면서 결혼 안 해도 상관없을 것 같다고까지 얘기 하더라"라며 신소율을 걱정했다.

한편 풀하우스 정지원 신소율 친분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풀하우스 정지원 신소율, 저런 인연이?" "풀하우스 정지원 신소율, 그 레스토랑 지금도 있나" "풀하우스 정지원 신소율, 레스토랑 사장님 미녀 알바생 좋았겠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