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랜드그룹, 여의도-인천 오가는 유람선 운영

최종수정 2014.09.18 09:50 기사입력 2014.09.18 09: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이랜드그룹이 인천아시안게임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여의도에서 인천까지 유람선을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이랜드크루즈는 오는 19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여의도선착장에서 경인아라뱃길의 시천선착장까지 오가는 유람선을 운영한다.
시천선착장 주변에는 이번 인천아시안게임의 주 경기장인 '아시아드 경기장'과 수영?근대 5종경기가 열리는 '드림파크 경기장'이 위치해 있다.

서울 여의도에서 시천선착장으로 출발하는 유람선은 1일 2회(오전 10시30분, 오후 2시) 운항하며, 시천선착장에서 여의도와 김포터미널로 가는 유람선은 각각 오후 2시30분과 오후 6시로, 1일 1회씩 운행된다.

여의도에서 출발한 트리타니아호와 씨티호는 김포터미널을 경유하며, 승객들은 김포터미널에서 우바호로 환승해 시천선착장으로 갈 수 있다.
티켓은 승선 전날까지 전화로 예약해야 하며, 가격은 1인 편도(여의도↔시천나루↔아라인천터미널) 1만8000원, 소인 1만5000원이다.

티켓 구매자에게는 유람선 승선과 함께 승마, 유도, 양궁, 축구, 육상 등 당일 해당 종목의 아시안게임 경기장 입장권이 무료로 지급된다.

또 아시안게임 티켓을 소지한 경우에는 아라뱃길을 운항하는 이랜드크루즈 유람선 티켓을 50% 할인받을 수 있다.

편도 운항 시간은 2시간30이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