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 난방비 비리..해명 나선 국토부

최종수정 2014.09.17 16:58 기사입력 2014.09.17 16:58

댓글쓰기

김부선 "국토부까지 연결된 문제" 지적하자 "막연한 주장" 반박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배우 김부선(53) 씨가 주장한 서울 성동구 옥수동 J아파트 난방비 비리와 관련해 국토교통부에까지 불똥이 튀자 국토부가 신속하게 해명에 나섰다.
국토부는 김 씨가 17일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난방비 실태 관련, 관리소의 문제만이 아니라 국토교통부까지 연결된 문제"라고 주장하자 "김 씨가 막연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국토부는 이날 참고자료를 내고 "아파트 관리제도 개선대책 시행 등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비리가 집중되는 공사ㆍ용역 계약서 공개, 비리자에 대한 처벌 강화, 지자체 감사 등 제도가 시행됐고 내년부터는 300가구 이상 아파트에 대한 외부 회계감사와 전자입찰제가 의무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정부는 지난 6월25일부터 공사ㆍ용역 계약서의 홈페이지ㆍ게시판 등 공개를 의무화하고 비리자에 대한 처벌수위를 높이는 등 일부 제도를 시행했다.
또 내년부터는 300가구 이상 아파트 단지에 대해 외부 회계감사를 의무화하고 아파트 관리업체나 공사ㆍ용역업체를 선정할 때 전자입찰제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한편 김 씨는 지난 14일 아파트 반상회에서 난방비 문제를 제기한 뒤 다른 입주민과 시비가 붙어 폭행한 혐의를 받아 경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김 씨는 "상대방이 먼저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김 씨가 제기한 난방비 비리 문제는 사실로 드러났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